[백운산 오늘의 운세] 2024년 4월 19일

36년 손재수가 있으니 소비를 줄이는 게 좋다. 48년 원하는 것을 얻기 힘든 운이다. 60년 서두르면 될 일도 풀리지 않는다. 72년 모임 자리에서 일찍 일어나도록 한다. 84년 운이 좋아져서 애쓰던 일이 성사된다. 96년 좋은 친구를 소개받는 날이다. 37년 예상하지 못한 좋은 소식이 들려온다. 49년 어디를 가나 기쁨이 따른다. 61년 어디서든 신뢰를 한 몸에 받는다. 73년 금전 관련 손재수가 생기니 유의해야 한다. 85년 바라던 소원을 마침내 성취한다. 97년 아침부터 다칠 수 있으니 계단을 조심한다. 38년 중상모략하는 사람을 경계한다. 50년 하는 일마다 방해하는 사람이 있어서 힘들다. 62년 근심수와 다툼수가 있으므로 여행은 나중으로 미룬다. 74년 막혔던 운이 조금씩 뚫린다. 86년 좀 더 노력해야 운이 따른다. 98년 오랜만에 결실을 이룬다. 39년 중요한 사람들을 만난다. 51년 문서 매매가 이루어질 기미가 보인다. 63년 막혔던 운기가 다시 열린다. 75년 남들보다 일찍 움직여야 한다. 87년 자신에게 엄격한 태도가 득으로 돌아온다. 99년 근심이 가득하니 금전이 잘 마련되지 않는다. 40년 마음을 비우니 건강이 빠르게 호전된다. 52년 금전 문제가 해결되니 일도 덩달아 순조롭게 풀린다. 64년 운이 좋아으니 마음이 뿌듯하다. 76년 연인과 불화가 생길 운이니 조심한다. 88년 마음이 심란해진다. 00년 일이 막힘없이 진행된다. 41년 친한 사람과의 일로 인해 구설이 뒤따른다. 53년 쉬지 않고 일한 탓에 몸이 힘들다. 65년 자존심을 내세우면 골치 아파진다. 77년 아무리 화가 나도 참아야 한다. 89년 넓은 마음으로 아량을 베풀도록 한다. 01년 마음을 비우면 운수대통한다. 42년 손재수를 피하기 어려우니 신경을 써야 한다. 54년 송사에 휘말리기 쉬우므로 유의한다. 66년 다툼과 도난을 조심해야 한다. 78년 어깨가 무거운 하루다. 90년 우울감이 비로소 사라진다. 02년 지인들과 만나서 차를 한 잔 함께 하는 날이다. 43년 마음을 비우면 좋은 소식이 들려온다. 55년 바쁘게 움직이니 운이 따라준다. 67년 욕심이 없으니 마음이 가볍다. 79년 금전 문제가 아직은 풀리지 않는다. 91년 길에서 차를 조심해야 하며 언행에 신경 쓴다. 03년 다툼수가 오니 피해야 한다. 32년 일이 뜻대로 잘 풀리지 않는다. 44년 자신감이 넘치는 날이다. 56년 몸이 건강해야 마음도 가벼워진다. 68년 높은 곳에서 떨어지지 않도록 조심하는 것이 좋다. 80년 자신만만하다가 근심이 쌓인다. 92년 금전 문제로 일이 더욱 꼬인다. 33년 운수대통하니 기분이 한결 좋아진다. 45년 걱정하던 일이 순조롭게 진행된다. 57년 지인을 만나니 금전 문제가 잘 풀린다. 69년 실물수와 손재수를 조심하도록 한다. 81년 금전 관련 손재수가 있으니 유의한다. 93년 문서 매매는 잠시 보류한다. 34년 건강을 더 잘 챙겨야 한다. 46년 다툼에 끼어들지 않도록 한다. 58년 건강 관리를 소홀히 한 탓에 근심이 쌓인다. 70년 오후쯤 금전 소식을 듣는다. 82년 원하는 것을 제대로 얻지 못한다. 94년 열심히 노력한 끝에 좋은 결과를 얻게 된다. 35년 여유롭게 움직이므로 마음이 편안하다. 47년 우환과 질고로 근심이 쌓인다. 59년 원하는 것을 잘 얻지 못하는 날이다. 71년 다툼으로 인해 손재수가 발생한다. 83년 계약 관계에서 고통이 따른다. 95년 수입이 적으므로 아껴서 쓰도록 한다.

덕유산 자락 뒤늦은 '벚꽃 엔딩'…봄이 랜딩

“꽃이 / 피는 건 힘들어도 / 지는 건 잠깐이더군 / 골고루 쳐다볼 틈 없이 / 님 한 번 생각할 틈 없이 / 아주 잠깐이더군” 최영미 시인의 ‘선운사에서’의 한 대목이다. 어디 선운사 동백만 그럴까. 올해 벚꽃은 예상보다 늦게 피고, 기대보다 일찍 마무리되고 있다. 경남 거창에는 숨겨진 벚꽃 명소가 여럿 있다. 대규모 군락이 아니어서 축제도 없고 사람이 몰리지도 않는다. 주민과 알음알음으로 찾아온 여행객만 호젓하게 산골의 황홀한 봄 정취를 만끽한다. 대개 선현들이 미리 점찍은 ‘풍경 맛집’ 주변이다. 지난주 절정이었으니 지금쯤이면 바람에 날린 꽃잎이 바닥을 하얗게 덮었겠다. 봄꽃이 지고 나면 산자락으로 오르는 초록이 눈부시다. 병곡마을(병기실마을)은 남덕유산 자락에 위치한, 거창에서도 산골 오지다. 전북 무주 구천동에서 빼재를 넘으면 거창 고제면 삼포마을이고, 이곳에서 다시 고갯마루를 두 번 넘어야 북상면 병곡마을이다. 도로가 개설되기 전까지는 동업령을 넘어 무주 안성면에 닿을 수 있었다. 동업령은 해발 1,320m 고개로 영호남을 잇는 장삿길이었다. 병곡마을은 양쪽이 높은 산줄기에 둘러싸인 지형이라 태풍과 같은 자연재해가 적고 열대야와 황사가 없는 청정지역이라 자랑한다. 말인즉슨 크게 내세울 게 없다는 뜻이기도 하다. 그런 산골마을이 꽃 피는 봄이면 반짝 주목을 받는다. 함양으로 가는 37번 지방도에서 갈라지는 마을 안길 약 4㎞ 구간에 가로수로 심은 능수벚나무가 분홍빛 꽃가지를 드리우기 때문이다. 능수버들처럼 가지를 아래로 길게 늘어뜨린 모양새라 수양벚나무라고도 부른다. 도로와 나란히 이어지는 분계천에는 맑은 개울물이 흐르고, 주변 좁은 들판에는 푸릇푸릇 새싹이 돋았다. 바람에 살랑거리는 꽃가지가 산뜻한 봄 색깔과 어우러지니 정신이 혼미해진다. 한곳에 나고 자라도 생육은 제각각이다. 개화는 지난주 절정이었지만 아직 망울을 품은 가지도 더러 있어 이번 주까지는 꽃잎이 흩날리는 산골의 봄 정취를 즐길 수 있을 듯하다. 긴 꽃길에 비해 주차장이 부족하다는 건 단점이다. 마을로 들어서는 도로 초입에 예닐곱 대 댈 수 있는 주차장이 있고, 중간중간에 차를 세울 수 있는 공간이 있지만 넉넉한 편이 아니다. 별도의 산책로도 없다. 병곡마을이 도로 끝이어서 차량 통행이 많지 않지만 꽃놀이에만 정신 팔지 않도록 각별히 조심해야 한다. 병곡마을에서 거창읍 방면으로 조금 내려오면 영남 제일의 동천(洞天·산천으로 둘러싸여 경치가 빼어난 곳)이라 자랑하는 수승대가 있다. 옛날 안의현(현재 함양군 안의면) 땅이었을 때는 ‘안의삼동(安義三洞)’의 하나로 꼽혔다. 원학동 계곡으로 불렸던 위천 한가운데에 넓은 암반이 형성돼 있고, 섬처럼 고립된 작은 바위 봉우리가 주변 경관과 어우러진 명승지다. 거북바위라고도 부르는 바위 둘레에 이곳을 다녀간 이들이 남긴 무수한 이름과 글귀가 새겨져 있다. 오랜 옛날부터 경치 좋고 놀기 좋은 곳이었음이 증명된 셈이다. 수승대(搜勝臺)의 애초 명칭은 수송대(愁送臺)였다. 신라로 가는 백제 사신들이 수심에 차서 송별하는 곳이었다는 의미다. 근심 어린 표정으로 이별주를 나누는 모양새가 빼어난 경관과 어울리지 않는다고 여긴 탓일까. 훗날 퇴계 이황이 이곳 풍경을 예찬하는 시를 한 수 읊은 뒤부터 발음이 비슷한 수승대로 이름이 바뀌었다고 한다. 수승대에는 거북바위를 중심으로 요수정, 관수루, 구연서원 등이 어우러져 있다. 철재다리를 가로질러 맞은편으로 솔숲 산책로가 연결되고, 이른바 ‘물멍’하기 좋은 곳에 요수정이 위치하고 있다. 거북바위를 휘도는 계곡물이 바윗돌에 하얗게 부서졌다가 그윽하게 초록을 머금고 있다. 돌아올 때는 거북바위 바로 위 암반에 놓은 석교를 건넌다. 방문객들이 주로 인증사진을 찍는 곳이다. 계곡을 건너면 구연서원이 자리 잡고 있다. 조선 중종 35년(1540) 요수 신권이 제자를 가르치던 서당이었는데, 숙종 때 거북바위에서 이름을 따 ‘구연서원(龜淵書院)’으로 개칭했다. 신권은 갈천 임훈, 남명 조식과 함께 영남학파 중 경상우도의 학풍을 형성한 인물이다. 서원은 구한말 흥선대원군 때 훼철되었으나, 강당과 문루인 관수루는 그대로 남았다. 물결처럼 휘어진 관수루 기둥이 예술이다. 이 정도만 해도 부족함이 없는데, 최근 계곡 상류에 출렁다리를 놓아 산책 구간을 늘렸다. 솔숲으로 난 탐방로를 따라가다 출렁다리 입구까지 제법 가파른 계단이 이어진다. 길이 240m 출렁다리는 높이에 비해 아찔하다. 현실적으로 공포를 체감할 수 있는 높이여서 오싹함이 온몸으로 전달된다. 인근 영승마을 역시 수승대와 마찬가지로 퇴계의 영향으로 ‘영송’이라는 본래 이름에서 개명된 경우다. 조선 중종 38년(1543년) 이황이 장인 권질을 찾아왔다가 신라와 백제 두 나라 사신을 맞이하고 보낸다는 의미의 마을 이름이 아름답지 못하다고 지적하고 영승으로 고쳤다고 한다. 신라 선화공주가 백제 서동왕자를 만나러 마을 뒷산(아홉산) 취우령을 넘어가다 죽음을 맞았다는 이야기도 전해 내려온다. 영승마을 앞에는 수승대에서 이어진 위천이 흐르고, 물가에 사락정과 영승서원이 자리 잡고 있다. 사락정의 사락(四樂)은 ‘농사짓고 누에 치며, 물고기 잡고 땔나무하는 즐거움’을 이른다. 퇴계가 이른 봄 영승마을의 아름다운 경치에 반해 읊은 ‘영승촌의 조춘’이라는 시에 등장하는 내용이다. 퇴계의 시는 사락정에 걸려 있다는데 대문이 굳게 잠겨 있으니 확인할 길이 없다. 정자는 정선 전씨 후손인 재일동포 기업가 전병수 전 크린랲 사장이 사재를 들여 복원했다고 하는데 높은 담장이 둘러져 있다. 주변 풍광을 즐기기 위한 정자 본래의 역할을 못해 아쉬움이 남는다. 함께 복원한 영승서원도 문이 굳게 잠겨 있기는 마찬가지다. 두 건물 사이 오래된 솔숲에 가꾼 정원만 아담한 정취를 풍기고 있다. 영승마을 아래 건계정 계곡은 거창에서 수승대에 버금가는 관광지다. 덕유산에서 발원한 물줄기가 옛 원학동을 지나 이곳에서 크게 굽어 돈다. 깎아지른 벼랑 사이로 흐르는 물은 유난히 푸르고 고요하다. 도로변 주차장에서 계곡 양쪽으로 산책로가 나 있고, 그 끝자락 바위 위에 올려진 자그마한 정자가 건계정이다. 대한제국 시기 거창 장씨 후손들이 선조 장종행(章宗行)과 홍건적을 토벌하고 개성을 수복하는 데 공을 세운 아들 두민의 공적을 기리기 위해 세운 정자다. 장종행은 송나라 때 고려로 귀화한 인물로, 그의 고향인 중국 건주(建州)의 지명을 따서 건계정이라 이름했다고 한다. 정자 앞 넓은 반석에 맑은 물이 흐르고, 바로 위 얕은 보에 갇힌 물에 초록 산자락이 그득 담겨 있다. 영승마을에 머물던 퇴계가 이 멋진 곳을 지나쳤을 리 없다. “양쪽 산이 한 줄기 물로 묶여 빠져나갈 문 없는 듯한데, 쌓이고 쌓인 바위 절벽 속에서 차고 찬 물이 솟아난다. 흥 솟아 노래도 하고 싶고 그윽한 곳 낙원 열어 살고파라”라는 시를 남겼다. 용원정과 덕천서원은 거창의 소문난 벚꽃 명소다. 아쉽게도 지난주 이미 절정을 지나 화사한 벚꽃놀이는 내년을 기약해야 할 듯하다. 마리면 용원정 앞에는 작은 하천을 가로지르는 돌다리가 있다. 쌀 1,000석을 들여 만들었다고 해 ‘쌀다리’라 불린다. 정자와 이 다리 주변에 10여 그루의 벚나무가 가지를 펼쳤는데, 아담한 계곡과 어우러져 그림 같은 풍광을 빚는다. 지난 11일 흐드러진 벚꽃 아래서 작품 하나 건지려는 사진작가와 모델의 발길이 꾸준히 이어지고 있었다. 인근 덕천서원은 영천 이씨 후손들이 세운 서원인데, 바로 옆에 조성한 저수지를 빙 둘러 가며 심은 벚꽃이 주변 산세와 어우러져 환상적인 봄 풍광을 빚는다. 지난주 이미 수면에 떨어진 분홍 꽃잎과 연둣빛 버들가지가 조화를 이루고 있었다. 이번 주는 꽃잎이 수면을 가득 덮을 것으로 보인다. 벚꽃 졌다고 봄이 끝난 건 아니다. 남상면 거창창포원엔 이제 화사하게 봄이 피어나고 있다. 1988년 합천댐 건설로 생긴 호수 상류 지역에 거창군이 생태정원을 조성해 창포원이라 이름했다. 오염원을 줄여 황강의 수질을 보호하고, 주변 경관을 살려 관광지로 활용하자는 목적이다. 수질 정화 식물이자 여름에 보랏빛 꽃을 피우는 꽃창포를 상징으로 내세웠지만, 지금 창포원에선 튤립이 주인공이다. 알록달록한 꽃송이가 눈길을 잡는 튤립정원을 지나 전망대 아래에는 진분홍 꽃잔디가 눈부시다. 일직선의 탐방로에 심은 키 큰 나무에는 새순이 돋아 생동감이 넘친다. 곧 장미와 창포, 수련, 연꽃, 수국이 뒤따를 테니 사계절 새 옷으로 갈아입는 정원이다. 거창창포원은 전체 면적이 약 42만㎡(128만 평)에 달한다. 여유롭게 걸어도 좋고 입구에서 자전거를 대여해 돌아봐도 운치 있다. 입장료는 없다.

[백운산 오늘의 운세] 2024년 4월 18일

36년 바라는 일이 성사되기 어렵다. 48년 불길한 운이므로 여행은 다음으로 미룬다. 60년 원하는 것을 쉽게 얻지 못한다. 72년 고생 끝에 낙이 찾아온다. 84년 상황이 불안정하니 원점으로 되돌아간다. 96년 꼬인 일이 풀리니 기분이 좋은 날이다. 37년 지인의 도움을 받아 오래전의 일이 해결된다. 49년 일이 뜻대로 풀리지 않는다. 61년 문단속을 철저하게 확인한다. 73년 건강에 자신감이 생기는 날이다. 85년 기분이 좋은 하루를 보낸다. 97년 행동이 느리더라도 일을 말끔히 끝마치도록 한다. 38년 짜증을 내면 일이 틀어진다. 50년 문서 매매가 오후쯤 되어야 성사된다. 62년 금전운이 오후부터 다시 풀리게 된다. 74년 부지런하게 노력해야 일을 성취한다. 86년 운이 풀리니 승진이 뒤따른다. 98년 마음을 비우면 소원을 성취한다. 39년 인품이 뛰어난 하루다. 51년 마음이 한결 편안하니 근심 걱정이 사라진다. 63년 문서 계약은 잠시 보류하도록 한다. 75년 짜증 내지 말고 최선을 다한다. 87년 어려움이 찾아와 근심이 생긴다. 99년 일이 뜻대로 잘 풀리지 않으니 조심한다. 40년 달갑지 않은 소식만 듣는다. 52년 반가운 사람이 찾아온다. 64년 힘든 날이므로 마음을 비우도록 한다. 76년 가족의 의견을 귀 기울여서 듣는 게 좋다. 88년 얻는 것보다 잃는 것이 더 많은 하루다. 00년 취업 문제가 순조롭게 풀리지 않는다. 41년 작은 물건도 소중히 다루어야 한다. 53년 명의를 만나서 기분이 좋아진다. 65년 반가운 소식을 뒤늦게 듣게 된다. 77년 높은 자리에 올라가니 어깨가 무거워진다. 89년 추진하는 일이 잘 풀리지 않는다. 01년 원하던 것을 뜻한 대로 얻는다. 42년 근심이 하나둘 사라진다. 54년 자금이 줄어드니 신경을 써야 한다. 66년 마음을 비우지 않으면 계속 힘만 든다. 78년 지혜를 발휘해서 덕망을 쌓는다. 90년 실적을 올리지 못하는 날이다. 02년 근심만 쌓이므로 차를 특히 조심하도록 한다. 43년 매매가 성사되니 스트레스가 풀린다. 55년 답답한 날이지만 금전운은 풀린다. 67년 근검절약 정신을 밀고 나간다. 79년 실적을 더 올리지 못해 아쉬워한다. 91년 뿌리가 얕은 나무는 오래 가지 못한다. 03년 부모님에게 기쁨을 안겨드린다. 32년 소원하는 일이 뜻대로 풀리지 않는다. 44년 좋은 옷을 선물로 받는다. 56년 좋은 기회가 다시 찾아오기는 어려운 운이다. 68년 모아뒀던 재물이 흩어진다. 80년 지인이 새로운 소식을 들고 찾아온다. 92년 아침부터 반가운 소식을 듣게 된다. 33년 걱정이었던 가족의 건강이 호전된다. 45년 꼬였던 마음이 풀린다. 57년 금전운이 넉넉하니 기분 좋은 하루다. 69년 빌린 돈 문제가 잘 해결되지 않는다. 81년 좋은 운이 와도 마음이 편치 않다. 93년 마음을 비운 이후에 좋은 감정으로 지낸다. 34년 바라던 일을 제대로 이룬다. 46년 성사운이 약한 탓에 짜증이 난다. 58년 커다란 기쁨이 있는 운이니 안색이 밝아진다. 70년 문서운이 뜻한 대로 움직인다. 82년 보기 드문 일로 칭찬을 받는 하루다. 94년 정신적인 고통이 비로소 해결된다. 35년 건강에 이상이 생기면 검진을 잘 받아야 한다. 47년 건강검진을 제대로 받고 몸을 챙긴다. 59년 고비가 있으므로 마음을 비운다. 71년 필요한 자금이 잘 마련되지 않는다. 83년 근심이 다가오니 조심해야 한다. 95년 다툼수가 있으니 먼저 양보한다.

라이프+

라이프 기획연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