류현진 왔는데 8위? 최원호 한화 감독 자진 사퇴

입력
2024.05.27 06:21
수정
2024.05.27 07:26
구독

박찬혁 구단 대표도 동반 퇴진

한화가 최원호 감독과 결별했다. 뉴스1

한화가 최원호 감독과 결별했다. 뉴스1

프로야구 한화가 최원호 감독과 결별했다.

한화 구단은 27일 최원호 감독이 자진 사퇴했다고 밝혔다.

한화에 따르면 최원호 감독은 지난 23일 경기 후 구단에 사퇴 의사를 밝혀와 26일 구단이 이를 수락했고, 박찬혁 대표이사도 현장과 프런트 모두가 책임을 진다는 의미에서 동반 사퇴하기로 했다.

한화는 지난해 5월11일 카를로스 수베로 감독을 경질한 바 있다. 그러면서 퓨처스(2군)팀을 이끌고 있던 최원호 감독을 제13대 사령탑으로 선임했다. 3년 총액 14억 원(계약금 2억 원·연봉 3억 원·옵션 3억 원) 규모의 계약이었다.

팀이 11승 1무 19패에 머물던 상황에서 지휘봉을 잡은 최 감독은 남은 113경기에서 47승 5무 61패를 기록했다. 최종 9위(48승 6무 80패)로 시즌을 마친 한화는 3년 연속 최하위를 피했지만 만족할 수 있는 성적은 아니었다.

2024시즌을 앞두고는 공격적인 투자에 나섰다. 메이저리그(MLB) 생활을 마치고 돌아온 류현진과 8년 170억 원의 대형 계약을 했고, 자유계약선수(FA) 시장에서 베테랑 내야수 안치홍을 4+2년 총액 72억 원에 영입했다. 최근 몇 년간 리빌딩을 진행해온 한화는 성적에 대한 욕심을 냈다.

개막 초반 7연승을 달리며 한 때 1위까지 올랐던 한화는 그러나 급격한 하향세를 탔다. 4월 6승 17패로 이 기간 승률 10위(0.261)에 그쳤고, 5월에도 8승 1무 11패(승률 0.421·7위)로 고전했다. 27일 현재 성적은 21승 1무 29패로 8위다.

최 감독의 공석은 정경배 수석코치가 감독대행으로 메울 계획이다. 한화는 빠른 시일 내에 차기 감독을 선임해 조속히 팀을 수습하고 시즌을 이어갈 방침이다.

김지섭 기자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 Copyright © Hankookilbo

댓글 0

0 / 250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 저장이 취소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