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두 멈춰야 했던 아픈 시간" 피프티, 5인조로 '이렇게' 돌아온다

입력
2024.06.14 10:01
수정
2024.06.14 10:21
구독

오디션 거쳐 새 멤버 네 명 투입... 원년 멤버 키나 포함 5인조로
9월 신곡 활동

그룹 피프티 피프티가 소속사와 전속 계약 갈등을 빚기 전인 2022년 활동 모습. 뉴스1

그룹 피프티 피프티가 소속사와 전속 계약 갈등을 빚기 전인 2022년 활동 모습. 뉴스1

소속사와 전속 계약 문제로 활동을 중단한 그룹 피프티 피프티가 5인조로 재편된다. 원년 멤버 키나를 중심으로 새 멤버 네 명이 새로 투입된다. 전 멤버인 새나, 시오, 아란 없이 '피프피 피프티 2기'가 출범하는 것이다. 새 멤버로 구성된 피프티 피프티는 9월부터 활동에 나선다.

피프티 피프티 재편은 비공개 오디션을 통해 진행됐다. 소속사 어트랙트는 14일 "더 많은 성과를 보여 드리기도 전에 안타까운 소식으로 모든 걸 멈춰야 했던 아픈 시간이 있었다. 새로운 도약을 위해 비공개 오디션을 진행했고 그 결과 4월에 최종적으로 새 멤버 4명을 확정했다"며 "피프티 피프티는 기존 멤버 키나를 포함한 5인조로 새롭게 출발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가요계 관계자들에 따르면, 새 멤버로 정비한 피프티 피프티는 애초 6월 신곡을 낼 예정이었으나 미뤄졌다. 어트랙트는 "앨범 제작의 퀄리티와 글로벌 마케팅을 위한 물리적인 시간이 불가피한 상황"이라며 "보다 완성도 높은 모습을 보여 드리기 위해 9월 컴백으로 준비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이어 "오랜 시간 기다려주신 소중한 팬분들이 계셨기에 오늘날 기적처럼 얻어진 시간과 기회라는 것을 너무나 잘 알고 있다"며 "그 기대에 부응할 수 있도록 정식 앨범 발매 전에 피프티 피프티만의 색깔을 보여 드릴 선공개 곡도 선보일 예정이고 그 밖에 다양한 사전 프로모션도 준비 중"이라고 덧붙였다.

피프티 피프티는 스포츠 선수 등이 기존 계약을 끝내기 전에 다른 기획사 또는 단체와 접촉하는 것을 일컫는 템퍼링 논란을 빚어 지난해 여름부터 활동을 중단했다. 그 후 전 멤버 3명과 소속사 어트랙트는 전속 계약 문제로 법정 다툼을 벌이고 있고, 양측은 전속 계약을 해지했다. 이런 내홍에도 피프티 피프티의 노래 '큐피드'는 지난해 '세계에서 가장 인기 있는 2023년 틱톡 노래' 등으로 선정되며 주목받았다.

양승준 기자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 Copyright © Hankookilbo

댓글 0

0 / 250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 저장이 취소되었습니다.